티스토리 뷰

▲ 유청쉐(游成雪)가 두발로 바늘에 실을 꿰고 있다 ⓒ 중신망(中新网)

[봉황망코리아 조성영 기자] 보통 사람들은 밥을 먹거나 글씨를 쓰고 바늘에 실을 꿸 때 양손을 사용한다. 

하지만 중국 쓰촨성(四川省, 사천성) 완위안시(万源市) 주위안진(旧院镇) 야오바쯔(窑坝子) 촌에 사는 아홉 살 소녀 유청쉐(游成雪)는 이 모든 일을 발로 한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유청쉐(游成雪)가 두발로 바늘에 실을 꿰고 있다 ⓒ 중신망(中新网)

지난 2009년 농민 가정에서 태어난 유청쉐는 선천성 사지 발육부전으로 인해 걷거나 양손을 쓸 수 없는 상태다.

유청쉐의 아버지 유윈빙(游云兵)은 "유청쉐는 몸이 불편하지만 어려서부터 강인한 모습을 보였다”며 "여섯 살 때부터 의자 다리를 붙들고 걷는 것을 배웠다”고 전했다. 

유청쉐는 가족들의 도움으로 두발을 사용해 밥을 먹거나 옷을 입고 양치질하고 세수하는 일을 배워나갔다. 

지난 14일 중신망(中新网)이 유청쉐의 하루 일과를 카메라에 담았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유청쉐(游成雪)는 생활에 필요한 일을 모두 두발로 해결한다 ⓒ 중신망(中新网)
본문 첨부 이미지
▲ 유청쉐(游成雪)가 집에서 글쓰기 연습을 하고 있다 ⓒ 중신망(中新网)
본문 첨부 이미지
▲ 유청쉐(游成雪)가 두발로 그림을 그리고 있다 ⓒ 중신망(中新网)
본문 첨부 이미지
▲ 학교에 다닐 수 없는 유청쉐(游成雪)를 위해 주위안진(旧院镇) 초등학교에서 매달 정기적으로 교사를 파견해 유청쉐의 공부를 돕고 있다 ⓒ 중신망(中新网)



csyc1@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출처 : 봉황망코리아 차이나 포커스 http://chinafocus.co.kr/v2/view.php?no=18192&category=510003

댓글쓰기 폼

차이나포커스 - 봉황망코리아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