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發 중국이야기

위안부 소재 중국 다큐멘터리 영화 ‘22’, 1000만위안 기부

▲ 다큐멘터리 영화 가 1000만 위안의 흥행수입을 기부했다. ⓒ 시나닷컴(新浪网)

【봉황망코리아】 소여옥 기자 = 한국과 중국의 합작 영화 <22> 측이 영화 흥행수입을 기부했다. 영화 <22>는 ‘위안부’를 소재로 하는 다큐멘터리 영화다.

지난 8일 다큐멘터리 영화 <22> 투자자인 중국 여배우 장신이(张歆艺)와 감독 궈쿼(郭柯), 제작사 쓰촨광잉선추(문화전파유한회사(四川光影深处文化传有限公司) 담당자 등 영화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약 1000만 위안(약 16억4000만원)을 상하이 사범대학교에 기부했다.

상하이 사범대학교 교육 발전 재단은 기부금을 이용해 ‘위안부 연구와 지원’ 전문 프로젝트를 설립할 예정이다.

본문 첨부 이미지
▲ 다큐멘터리 영화 가 1000만 위안의 흥행수입을 기부했다. ⓒ 시나닷컴(新浪网)

감독 궈쿼(郭柯)는 "기부금을 전문가들에게 맡기면 더욱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해 전달하게 됐다. 오랫동안 기다림 보람이 있다"고 말했다.

영화 <22>는 지난 2017년 8월 개봉됐으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현황과 증언을 담고 있다. 22는 2014년 촬영 당시 중국에 생존해 있던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22명을 의미한다. 

soyeook@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출처 : 봉황망코리아 차이나 포커스 http://chinafocus.co.kr/v2/view.php?no=26630&category=310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