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發 중국이야기

택시기사가 모아둔 소변 마신 승객

▲ ⓒ 봉황망(凤凰网)

【봉황망코리아】 최예인 기자 = 12일 중국 봉황망(凤凰网)에 따르면 최근 택시를 이용한 한 승객이 택시기사가 생수병에 모아둔 소변을 물로 착각하고 마시는 일이 발생했다.

상하이에 거주하는 손모씨는 "디디추싱이 제공하는 생수병 마크를 확인하고 마셨는데 물 맛이 이상해 살펴보니 소변이었다”고 전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 봉황망(凤凰网)
본문 첨부 이미지
▲ ⓒ 봉황망(凤凰网)

손씨의 항의에 택시기사는 발뺌한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손씨는 디디추싱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자 택시기사는 "화장실을 가지 못할 때마다 생수병에 소변을 받아놨다"고 털어놨다. 

본문 첨부 이미지
▲ ⓒ 봉황망(凤凰网)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출처 : 봉황망코리아 차이나 포커스 http://chinafocus.co.kr/v2/view.php?no=26742&category=410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