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 ⓒ 봉황망(凤凰网)

【봉황망코리아】 추효승 기자 = 최근 중국 구이저우(贵州) 첸둥난(黔东南) 충쟝현 샤장진(从江县下江镇)에서 소싸움 경기가 열렸다. 이날 경기에는 주변 마을의 물소 40마리가 출전했다.

경기장에서 펼쳐지는 물소들의 이색적인 경기를 보기 위해 1만여 명의 관중들이 현장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본문 첨부 이미지
▲ ⓒ 봉황망(凤凰网)
본문 첨부 이미지
▲ ⓒ 봉황망(凤凰网)

소싸움은 충쟝현 묘족과 동족이 좋아하는 문화 풍습이다. 현지 마을 주민들은 소싸움 활동을 통해 오곡이 풍성하고 육축(六畜, 소, 말, 양, 돼지, 개, 닭 등 여섯 가축)이 번성하길 기원한다.

소싸움 활동은 매년 추수가 끝나고 내년 봄 농한기까지 이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본문 첨부 이미지
▲ ⓒ 봉황망(凤凰网)

ch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출처 : 봉황망코리아 차이나 포커스 http://chinafocus.co.kr/v2/view.php?no=28340&category=410002

댓글쓰기 폼

차이나포커스 - 봉황망코리아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