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發 중국이야기

중국 항저우 서호, 모처럼 쾌청한 날씨에 관광객 ‘우르르’

▲ 청명절 연휴 이튿날인 지난 6일 중국 항저우(杭州) 서호(西湖) 단교(断桥)에 발 디딜 틈도 없을 만큼 많은 인파가 몰렸다. ⓒ 봉황망(凤凰网)


[봉황망코리아 최예인 기자] 청명절 연휴 이튿날인 지난 6일 중국 항저우(杭州) 서호(西湖) 단교(断桥)에 발 디딜 틈도 없을 만큼 많은 인파가 몰렸다.


▲ 청명절 연휴 이튿날인 지난 6일 중국 항저우(杭州) 서호(西湖) 단교(断桥)에 발 디딜 틈도 없을 만큼 많은 인파가 몰렸다. ⓒ 봉황망(凤凰网)

▲ 청명절 연휴 이튿날인 지난 6일 중국 항저우(杭州) 서호(西湖) 단교(断桥)에 발 디딜 틈도 없을 만큼 많은 인파가 몰렸다. ⓒ 봉황망(凤凰网)

▲ 청명절 연휴 이튿날인 지난 6일 중국 항저우(杭州) 서호(西湖) 단교(断桥)에 발 디딜 틈도 없을 만큼 많은 인파가 몰렸다. ⓒ 봉황망(凤凰网)


이날 쾌청하고 따뜻한 봄 날씨 덕분에 많은 관광객들이 서호를 찾았다.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출처:봉황망코리아 | 차이나 포커스 https://goo.gl/jZ2tY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