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發 중국이야기

LG화학, 中 난징에 2조원 규모 배터리 공장 세운다

▲ ⓒLG화학

【봉황망코리아】 유경표 기자=LG화학이 중국 난징에 약 2조 200을 들여 전기차 배터리 제2공장을 설립키로 했다. 오는 2020년 중국 정부가 전기차 배터리 보조금을 완전히 폐지하기로 한 것과 관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김종현 LG화학 부사장은 어제인 17일 중국 장쑤성 난징시를 방문해 장쑤성 당위원장, 난징시 당위원장 등과 조인식을 갖고 빈장 개발구역(Binjiang Development Zone)에 전기차 배터리 2공장을 설립하기로 했다. 

이 공장은 LG화학이 2조 2500억원을 투자해 오는 10월부터 착공에 들어가며, 상업생산은 내년 10월께 시작될 예정이다. 오는 2023년까지 단계적으로 규모를 늘려 연간 32GWh의 생산능력을 갖추는 것이 목표다. 

LG화학은 이미 난징에 3GWh 규모 배터리 공장을 보유하고 있다. 여기에 국내외 공장까지 더하면 연간 생산능력은 총 18GWh 수준이다. 그러나 중국 정부가 사드보복 등으로 한국산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를 보조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하면서 공장 가동률이 10% 수준으로 떨어지는 위기를 겪기도 했다. 

이 같은 문제에도 불구하고 LG화학이 배터리 공장에 대한 대규모 투자에 나선 배경으로 중국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 정책 변화가 있다. 세계 최대 전기차 배터리 시장인 중국의 '빗장'이 곧 풀리기 때문이다.

중국 정부는 오는 2020년부터 전기차 보조금 정책을 폐지할 방침이다. 보조금이 없어지면 한국과 중국의 배터리 업체들이 동등한 조건에서 경쟁할 수 있게 된다. 이에 LG화학도 한국산 배터리의 ‘족쇄’가 풀리는 2020년을 겨냥해 선제적 투자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앞서 LG화학은 1월 열린 2017년 실적 콘퍼런스콜에서 "2020년엔 자동차 전지 생산능력이 70GWh에 근접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yukp@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출처 : 봉황망코리아 차이나 포커스 http://chinafocus.co.kr/v2/view.php?no=21897&category=210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