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發 중국이야기

中 선전, ‘노벨상 수상자 모시기’에 총력…연구소 설립 지원

▲ 사진출처 = 베이징대학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최근 선전시가 노벨상 수상자의 이름을 딴 연구기관을 여러 곳 설립하면서 세계 정상급 인재 유치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 사진출처 = 베이징대학


선전시의 적극적인 지원 하에 지난 8일 베이징대학 선전 캠퍼스 경영대학원(汇丰商学院)의 ‘사전트 수량경제 및 금융 연구소’가 설립 기념식을 가졌다. 이날 장후(张虎) 선전시 상무부시장, 리팅중(李廷忠) 선전시 정부비서장, 셰젠민(谢建民) 경제무역 및 정보화 위원회 부주임 등이 참석해 함께 자리를 빛냈다. 지난 2011년 노벨 경제학상을 수상한 토마스 사전트(Thomas J. Sargent)의 이름을 따서 설립한 이번 연구소는 선전시가 인문사회 분야에서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를 유치한 첫 사례여서 더 큰 화제가 됐다. 

과학분야에서도 지난해부터 노벨상 수상자의 이름을 딴 연구기관 설립이 본격 추진됐다. 그럽스 연구원(格拉布斯研究院), 나카무라 슈지 발광 다이오드 실험실(中村修二激光照明实验室), 코빌카 혁신약물개발연구원(科比尔卡创新药物开发研究院), 워셜 계산생물연구원(瓦谢尔计算生物研究院)의 4곳이 대표적 연구기관이다.

전 세계에서 대표적 혁신 도시로 손꼽히는 선전은 최근 수 년간 세계 정상급 과학자를 유치하는 데 전력을 다하고 있다. 선전 고등교육 육성에 대한 필요성 때문이다. 선전시에 10여 개의 대학이 있지만 직업기술학교를 제외하고 학부 과정이 있는 대학은 그리 많지 않다. 고급 인력의 결핍은 선전시의 고민거리다.


▲ 사진출처 = 베이징대학



선전시 장후(张虎) 부시장은 사전트 수량경제 및 금융 연구소 설립식에 참여해 “선전은 중국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 인정하는 전략적인 정보기술 산업기지”라며 “빅데이터, 클라우드 컴퓨팅, 인공지능 등 산업이 발달하면서 혁신적인 경제학 연구의 필요성도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장 부시장은 이어 “선전이 고급 인력 유치와 고등교육 육성에 있어서 베이징∙상하이보다 뒤처져 있는 건 사실”이라며 “선전이 미래형 산업에 대한 성장 가능성이 높은 만큼 인재 유치에 보다 많은 투자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권선아 기자 sun.k@ifeng.co.kr
[ⓒ 봉황망코리아미디어 & chinafoc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봉황망코리아 ㅣ 차이나포커스 https://goo.gl/xWY8P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