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유경제

솔로를 위한 '공유 키스' 서비스 중국서 등장 ▲ 사진출처 = 봉황망(凤凰网)중국에서 한 남녀가 칠석을 맞이해 솔로들을 위한 이벤트를 열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 사진출처 = 봉황망(凤凰网)▲ 사진출처 = 봉황망(凤凰网)▲ 사진출처 = 봉황망(凤凰网)▲ 사진출처 = 봉황망(凤凰网)▲ 사진출처 = 봉황망(凤凰网)지난 28일 중국 봉황망(凤凰网)에 따르면 중국 베이징(北京) 싼리툰(三里屯)에 스파이더맨 복장을 한 남성과 일본 여자 캐릭터 복장을 한 여성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들은 칠.. 더보기
공유자전거 관리 강화하는 중국...89만대 ‘몸살’ 선전市, GPS 자물쇠 도입 최근 공유자전거의 무단 거치, 자전거 수량의 무한 증가와 보증금 반환 등 문제가 속출하자 중국의 각 도시가 기업에 대한 직접적인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규모를 제한하고 보증금 관리 상황을 감독하면서 무단 거치를 막기 위한 위성위치확인 기술 접목 ‘수거’ 방침을 마련하기 시작했다. 이러한 움직임은 중국 전국으로 확산될 전망이다. 중국 언론 남방도시보(南方都市报)에 따르면 선전시는 이달 말까지 공유자전거 기업의 신규 자전거 투입을 임시 중단시켰.. 더보기
'공유 아우디∙BMW' 맹공격에 중국 렌터카업계 휘청 ▲ 중국 랴오닝성(辽宁省) 선양(沈阳)에서 중국 최초로 공유 BMW가 등장해 화제가 됐다. 1500대에 달하는 공유 BMW의 보증금은 999위안(약 17만210원)이며 이용 요금은 1km 당 1.5위안(약 260원)으로 저렴하다. / 사진출처 = 중관춘온라인(中关村在线)중국에서 공유 아우디∙BMW까지 나올 정도로 공유 자동차가 인기를 끌면서 렌터카 회사가 큰 타격을 받고 있다.14일 중관춘온라인에 따르면 해외 고급차 브랜드인 BMW와 아우디가 최근 .. 더보기
'미키마우스 공유자전거' 보신적 있나요? ▲ 사진출처 = CNR디즈니 미키마우스가 그려진 공유자전거가 중국 상하이에 등장했다. 16일 중관춘온라인에 따르면 공유자전거 전문업체인 오포(ofo)는 뒷바퀴에 미키마우스 캐릭터가 박힌 새 공유자전거를 한정판으로 출시했다. 오포 측은 많은 사람들의 호응에 힘입어 미키와 미니 커플의 자전거도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미키∙미니 공유자전거는 칠석인 음력 7월 7일에 상하이에 모습을 드러내게 된다.미키∙미니 공유자전거를 타고 싶으면 mobike.. 더보기
부엌까지 공유한다! 중국 대학가 '공용 주방' 등장 중국의 ‘공유경제’ 서비스 열풍이 대학가까지 번졌다. 대학 내에서 10위안(약 1700원)의 대여료를 내고 사용할 수 있는 ‘공용 주방’이 처음으로 등장한 것이다. 해당 공용 주방 시스템은 중국 후베이성(湖北省) 내 대학교를 중심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 중국 대학 내 ‘공용 주방’의 모습 / 사진출처=봉황망(凤凰网)중국 봉황망(凤凰网)에 따르면 최근 후베이성에 위치한 대학교 학생들 사이에서 ‘공용 주방’이 새로운 문화로 자리 잡았다... 더보기
단돈 260원이면 BMW 대여, 중국 '공유 BMW' 등장 ▲ 사진출처 = 봉황망(凤凰网)중국 랴오닝성(辽宁省) 선양(沈阳)에서 중국 최초 공유 BMW가 등장했다. 이번 공유 자동차는 BMW 시리즈 1로 컬러는 파란색이다. ▲ 사진출처 = 봉황망(凤凰网)1500대에 달하는 공유 BMW는 현재 도로 주행 테스트 중이며 다음주부터 본격적으로 도로를 활보할 예정이다.▲ 사진출처 = 봉황망(凤凰网)선양시 타오센(桃仙)공항∙선양역∙완샹청(万象城)∙다쉐청(大学城) 등 도시 주요 지점에 가면 공유 BMW를 체험.. 더보기
170원짜리 중국 '공유 헬스장' 등장 ▲ 공유 미니 헬스장 / 사진출처 = 봉황망(凤凰网)최근 중국에서 다양한 공유경제 상품이 쏟아져 나오는 가운데 공유 미니 헬스장까지 등장했다. 이 헬스장은 다른 헬스장과 달리 혼자만 들어가 이용할 수 있어 타인의 눈치를 보지 않을 수 있다.▲ 공유 미니 헬스장 구조 / 사진출처 = 봉황망(凤凰网)▲ 공유 미니 헬스장 앞에 걸린 QR코드를 검색해야 들어갈 수 있다. / 사진출처 = 봉황망(凤凰网)중국 봉황망(凤凰网)에 따르면 지난 8일 베이징 일부 단.. 더보기
중국 50개 공유 자전거 업체 난립 속 수익성 악화...‘재편’ 가속 중국의 대부분 공유 자전거 기업이 수익을 내지 못하는 가운데 인수합병(M&A)을 통해 진정한 공룡이 탄생하는 업계 재편이 가속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고개를 들고 있다. 1일 중국 톈샤차이징(天下财经) 보도에 따르면 최근 50개에 육박하는 공유 자전거 기업 중 오포(ofo)와 모바이크(Mobike)를 제외한 기업이 사실상 수익을 내지 못하고 있다. 오포와 모바이크는 13억 달러의 투자를 받으며 세계의 주목을 끈 반면 나머지 대부분 기업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