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 저장(浙江)성 시후(西湖) ⓒ 봉황망(凤凰网)

[봉황망코리아 최예인 기자] 최근 중국에서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자 저장(浙江)성 시후(西湖)에 발 담그는 관광객들이 늘어나 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저장(浙江)성 시후(西湖) ⓒ 봉황망(凤凰网)

며칠 간 이어진 무더위로 관광객들은 호수 주변에 앉아 발을 담그고 물장구를 쳤다. 심지어 신발을 신고 발을 담그는 관광객도 있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저장(浙江)성 시후(西湖) ⓒ 봉황망(凤凰网)
본문 첨부 이미지
▲ 저장(浙江)성 시후(西湖) ⓒ 봉황망(凤凰网)

시후 관리 관계자는 "아름다운 시후를 다함께 보호해야 한다”며 "시후에 물 담그는 행위를 철저히 금지하고 단속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출처 : 봉황망코리아 차이나 포커스 http://chinafocus.co.kr/v2/view.php?no=21530&category=410002

댓글쓰기 폼

차이나포커스 - 봉황망코리아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