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 쓰촨성(四川省) 이빈시(宜宾市) 빈강공원(滨江公园)에 있었던 쑤스(苏轼)와 황팅젠(黄庭坚) 조각상, ‘물 속에서 시를 읊듯’(水中吟诗) 머리부분만 물 위로 나와있다. ⓒ 봉황망(凤凰网)

【봉황망코리아】 장경희 기자 = 지난 17일 중국 쓰촨성(四川省) 이빈시(宜宾市)에 최대 규모의 홍수가 찾아왔다. 이날 오전 진사강(金沙江) 이빈의 수위는 16.25미터를 기록해 지난 2013년 이후 최고점을 찍었다.

18일 봉황망(凤凰网)은 홍수로 수위가 높아지면서 중국 송나라의 대시인이자 문장가인 쑤스(苏轼)와 황팅젠(黄庭坚) 조각상 물에 잠겼다고 보도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쓰촨성(四川省) 이빈시(宜宾市) 빈강공원(滨江公园)의 조각상 자태 ⓒ 봉황망(凤凰网)
본문 첨부 이미지
▲ ⓒ 봉황망(凤凰网)

두 시인의 조각상은 이빈시 빈강공원(滨江公园)의 관광명소다. 이곳 근처에는 쓰촨성 중부를 흐르는 민강(岷江)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이 지역에 폭우가 이어지면서 민강의 수위가 상승했다. 강물이 넘치면서 조각상은 점점 물에 잠기기 시작했고 조각상의 머리 부분만 수면 위로 드러나 있었다. 그러나 조각상은 이내 물 속으로 모습을 감췄다.

이를 본 중국 네티즌들은 "홍수에 저항했던 두 명의 용사를 방불케 한다”, "두 명의 시인이 민강에 빠졌다”, "물 속에서 시를 읊는 건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본문 첨부 이미지
▲ 두 조각상이 홍수로 인해 회오리를 일으키며 잠겨버렸다. ⓒ 봉황망(凤凰网)
본문 첨부 이미지
▲ 두 조각상이 수영을 하듯 물 속으로 쓰러져 잠겨가고 있는 모습. ⓒ 봉황망(凤凰网)

더불어 신문은 이들 네티즌 중에는 이 조각상 중 한 사람은 중국인들에게 가장 널리 알려진 당대 최고의 음유시인인 이백(李白)일 것이라고 여기기도 했다고 전했다.

봉황망에 따르면 이 조각상의 명칭은 ‘문장의 맥박 음률의 흐름(文脉律动)’이며 재질은 푸른빛을 띠는 응회암, 높이는 4미터에 달한다. 또한 조각상은 사실적 기법으로 활동 당시의 쑤스와 황팅젠의 모습을 재현한 것이다. 

본문 첨부 이미지
▲ 홍수사태로 빠져든 조각상 소식을 접하고선 한 네티즌이 트위터에 ‘나는 이 물을 술로 바꾸게 하고 싶다. 파도가 와서 한 입씩 먹을 수 있게’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 봉황망(凤凰网)
본문 첨부 이미지
▲ 인터넷 상에 올라온 익명의 네티즌들의 트위터. ⓒ 봉황망(凤凰网)

한편, 16.25미터의 수위를 기록한 진사강은 칭하이성(青海省) 위수주(玉树州)에서 쓰촨성의 이빈시에 이르는 창강(长江) 상류 명칭이며, 민강은 펑산(凤山)에서 합류한 뒤, 다시 남류해 러산(樂山)에서 다두강(大渡河)을 만나 이빈시에서 양쯔강(揚子江)으로 흐른다.

jkhee@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출처 : 봉황망코리아 차이나 포커스 http://chinafocus.co.kr/v2/view.php?no=21898&category=410002

댓글쓰기 폼

차이나포커스 - 봉황망코리아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