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 20일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미국의 2000억달러 추가 관세 부과로 중국 소재 외국 기업 50%가 영향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 중국 상무부

【봉황망코리아】 조성영 기자=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대해 부과한 2000억달러(약 224조원) 추가 관세의 영향을 받는 외국 기업이 50%에 달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20일 중국 매체 왕이신문(网易新闻)은 중국 상무부가 미국이 부과한 2000억달러 추가 관세가 초래한 영향에 대해 평가를 진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미국의 추가 관세 부과로 기계•전기, 경공업, 방직•의류, 화학, 농산품, 약품 등 6개 업종이 영향을 받는다며 "영향을 받는 기업 중 외국 기업이 50%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가오 대변인은 "미국의 일방적인 보호무역주의 조치로 중미 양국의 기업과 소비자가 피해를 볼 뿐만 아니라 세계 산업과 공급망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현재 중국 정부는 중국에 소재한 외국 기업이 어려움과 도전에 대처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는 조치를 연구 중”이라며 "적절한 시기에 관련 조치를 발표하고 실행할 것이다”고 말했다. 

올해 7월 11일 미국 정부는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25%의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예고했다. 18일 미국 정부는 오는 24일부터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10%의 관세를 부과하고 2019년 1월 1일부터 관세율을 25%까지 단계적으로 인상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중국 정부도 즉각적인 맞대응에 나섰다. 18일 중국 국무원 관세세칙위원회는 24일 12시부터 미국산 제품 5천 207개 품목에 5-10%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했다. 

중국 상무부도 같은 날 2000억달러 추가 관세 부과와 관련해 미국을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 상무부는 대변인 명의의 담화를 통해 "미국의 추가 관세 부과 강행은 중미 양국의 협상에 새로운 불확실성을 야기했다”며 "미국은 이 같은 행동이 좋지 않은 결과를 발생시킬 것이라는 사실을 인식하고, 중국이 이해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해 즉각 시정하기를 바란다”고 표시했다. 

chosy@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출처 : 봉황망코리아 차이나 포커스 http://chinafocus.co.kr/v2/view.php?no=25655&category=210001

댓글쓰기 폼

차이나포커스 - 봉황망코리아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