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쑨리

비보 ‘X20’ 다시 돌아왔다...2월 28일 중국 인기 스마트폰 Top 10 ▲ ⓒ 중관춘온라인(中关村在线)[봉황망코리아 화월화 기자] 중국 중관춘온라인(中关村在线)에 따르면 28일 중국에서 가장 인기가 높은 스마트폰 1위는 중국의 비보 ‘X20’이 차지했다. Top 10 순위는 아래와 같다. 1위 vivo X20중관춘온라인 추천지수: 9.2가성비: 9.1성능: 6.9배터리: 8.7디자인: 9.7카메라: 9.6가격: 2998위안(약 51만2628원)2위 OPPO R11s중관춘온라인 추천지수: 9.2가성비: 8.9성능: 7.0배터리: 9.1디자인: 9.6카메라: 9.5가격: 2799위안(약 47만8601원)3위 화웨이 Mate 10 Pro중관춘온라인 추천지수: 8.8 가성비: 8.7 성능: 6.7배터리: 9.0디자인: 8.9 카메라: 9.1 가격: 4899위안(약 83만7680원).. 더보기
중국 일인당 GDP, 5~6년 후 고수입 국가 수준 도달 ▲ 중국의 일인당 국내총생산(GDP)이 고수입 국가 수준에 도달하려면 5~6년이 걸린다는 분석이 나왔다. ⓒ 봉황망(凤凰网)[봉황망코리아 권선아 기자] 중국의 일인당 국내총생산(GDP)이 고수입 국가 수준에 도달하려면 5~6년이 걸린다는 분석이 나왔다.28일 중국 봉황망(凤凰网)이 인용한 국가통계국의 ‘2017년 국민경제와 사회발전통계공보’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GDP가 82조7122억 위안으로 전년보다 6.9% 상승했다. ▲ 자료 ⓒ 중국 국가통계국지난해 인구 증가율이 0.5%에 그친 것을 고려하면 실질 일인당 GDP가 빠르게 증가한 것 같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일인당 GDP는 5만9660위안(약 1021만원)으로 전년보다 6.3% 성장했다. GDP 성장률을 밑도는 수준이다. .. 더보기
화웨이, “미래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 3~4개만 생존할 것” ▲ 위청둥(余承东) 화웨이 소비자업무 책임자가 향후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3~4곳의 제조업체만 살아남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 봉황망(凤凰网)봉황망코리아 권선아 기자] 위청둥(余承东) 화웨이 소비자업무 책임자가 향후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3~4곳의 제조업체만 살아남을 것이라고 언급했다.26일(현지시간)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이동통신 박람회 MWC 2018에서 위청둥이 이 같이 발언해 주목을 받았다. 그는 "향후 중소 규모의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가 위기를 맞을 것”이라며 "치열한 경쟁에서 살아남는 업체는 3~4곳에 불과할 것”이라고 예언했다.위청둥은 중국 스마트폰 업계에서 시장점유율이 10% 미만인 업체들은 모두 적자 상태에 놓여 있다고 덧붙였다. 올해를 기점으로 대다수가 문을 닫기 .. 더보기
벽돌 찍듯 함정 건조하는 중국 ▲ 사진 속 빨간색 프레임은 055급 2번 구축함의 통합 마스터다 ⓒ 봉황망(凤凰网)[봉황망코리아 조성영 기자] 중국이 벽돌 찍어내듯 빠르게 군함을 건조하고 있다. ▲ 사진 속 빨간색 프레임은 055급 2번 구축함의 통합 마스터다 ⓒ 봉황망(凤凰网)▲ 의장 공사 중인 052D급 구축함 2척 ⓒ 봉황망(凤凰网)지난 14일 영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International Institute for Strategic Studies)는 ‘세계 각국의 국방 예산’ 보고서를 통해 "2000년 이후 건조한 중국 함정의 배수량이 한국•일본•인도 3국을 합친 것보다 많다”며 "항공모함을 비롯한 함정 건조 속도가 갈수록 빨라지고 있다”고 전했다. ▲ 의장 공사 중인 071급 상륙함(좌측부터) 2척, 815A급 전자정찰함 2.. 더보기
미국 등 4개국 ‘중국 일대일로’ 대체 방안 논의 ▲ 로이터(Reuters) 통신사가 보도한 관련 내용 ⓒ 신랑망(新浪网)봉황망코리아 조성영 기자] 미국 등 4개국이 중국에서 야심 차게 진행 중인 신 실크로드 전략 ‘일대일로’(一带一路)를 대체할 방안을 논의 중이다. 20일 신랑망(新浪网, 시나닷컴)은 로이터(Reuters) 통신사 소식을 인용해 나날이 증가하는 중국의 지역 영향력에 대항하기 위해 미국•일본•호주•인도 4개국이 일대일로를 대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익명을 요구한 미국의 한 소식통은 "대체 방안은 아직 초기 단계에 머물러 있다”며 "말콤 턴블(Malcolm Turnbull) 호주 총리가 미국을 방문하는 시기에 맞춰 발표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 방안은 말콤 턴블 총리와 트럼프 대통령의 회담 의사 일정에.. 더보기
"14억 인구를 배부르게 하라"…대륙의 음식 스케일 ▲ 지난 14일 ‘2018년 세계신문사진대회’ 수상자가 공개됐다. 미국 사진사 George Steinmetz가 중국을 대상으로 한 작품 ‘14억 인구를 배부르게 하라’가 수상받았다. ⓒ 봉황망(凤凰网)[봉황망코리아 권선아 기자] 지난 14일 ‘2018년 세계신문사진대회’ 수상자가 공개됐다. 미국 사진사 George Steinmetz가 중국을 대상으로 한 작품 ‘14억 인구를 배부르게 하라’가 수상받았다. ▲ 지난 14일 ‘2018년 세계신문사진대회’ 수상자가 공개됐다. 미국 사진사 George Steinmetz가 중국을 대상으로 한 작품 ‘14억 인구를 배부르게 하라’가 수상받았다. ⓒ 봉황망(凤凰网)중국 경제의 급속한 발전으로 중국인들의 식생활도 크게 개선됐다. 가공식품 수요가 빠르게 증가하면서 식품업.. 더보기
첨단무기도 중요하지만…개선이 시급한 개인장비 ▲ 중국 인민해방군 특수부대 ⓒ 봉황망(凤凰网)중국 군화를 두고 중국 특수부대 사병들 사이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6일 봉황망(凤凰网)은 해방군보(解放军报)를 인용해 중국 특수부대 사병들이 보급받은 제식 07형 군화가 무겁고 공기가 통하지 않아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고 보도했다.또한 해당 군화를 장기간 착용할 경우 발과 무릎에 부종이 생기는 등의 문제가 발생하고 있으며, 타오바오(淘宝)에서 구입한 실용적인 사제 군화보다 성능이 떨어져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사병들 사이에서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보도에 따르면 중국 내에 보병 군화가 보급되기 시작한 기간은 매우 짧다. 신중국 성립 이후 오랫동안 장갑부대의 장병이나 기병처럼 방화 기능 등이 필요한 병과에만 군화가 보급됐다. 정찰병을 포함한 보병에게는.. 더보기
중국 상하이, 한파 속 노숙인들 위해 따뜻한 보금자리 마련 ▲ ⓒ 봉황망중국 상하이(上海·상해)에 올겨울 첫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중국 구조관리센터 직원들이 갈 곳 없는 노숙인(홈리스)들을 위해 직접 발 벗고 나섰다. 지난 8일 중국 봉황망에 따르면 많은 구조·관리 작업을 하기 위해 상하이시가 ‘365일 전일 서비스’를 강화하고 민정, 공안, 도시관리, 위생계획 등 관련 부서와 연합해 ‘노숙인 온정 나눔’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365일 전일 서비스’가 발령되면 구조관리센터는 365일, 24시간 실시간으로 구조작업을 진행하게 된다. 현재 공안, 도시관리, 민정 3 부서가 연합해 노숙자 및 미성년자, 장애인, 노인 등 거동이 불편하거나 집이 없는 사람을 찾고 있으며 특히 중점 구역, 야간 기간, 한파주의보가 발령된 날에는 집중 수색을 하고 있다. 이와 동시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