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發 중국이야기

중국 매체 “한국 대학생이 가장 선호하는 기업은 네이버”

▲ 한국 대학생들이 가장 가고 싶어하는 회사로 네이버가 선정됐다 ⓒ 바이두

【봉황망코리아】 조성영 기자= 한국 대학생들이 꼽은 가장 이상적인 직장으로 네이버가 선정됐다. 

18일 중국 시나닷컴(新浪)은 한국 취업포털 잡 코리아(JOB KOREA)와 알바몬(Albamon) 소식을 인용해 한국 인터넷 기업 네이버가 대학생들이 가장 입사하고 싶은 회사로 선정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잡 코리아와 알바몬은 한국 대학생 1531명을 대상으로 입사하고 싶은 회사에 대해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23.4%가 네이버를 꼽았다. 22.6%의 응답자는 카카오를 선택했다. 이어 CJ 제일제당(18.2%), 아모레 퍼시픽 그룹(14.2%), 삼성전자(12.6%)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LG 생활건강, 신세계 그룹, 오뚜기, 한국전력공사, 한국가스공사 등도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남학생과 여학생이 선호하는 기업 순위에는 차이가 있었다. 남학생들이 선호하는 기업은 네이버, 삼성전자, 카카오, SK하이닉스, CJ 제일제당 순으로 조사됐다. 여학생들이 선호하는 기업은 카카오, 네이버, 아모레 퍼시픽, CJ 제일제당, LG 생활건강 순이었다. 

전공별로 보면 이공계 학생들이 가장 선호하는 기업은 삼성전자(19.5%)였고, 경상계와 문과계 학생들이 가장 선호하는 기업은 네이버(29.4%)와 카카오(25.6%)였다.

직업 선택에 큰 영향을 미치는 요소가 무엇이냐는 물음에는 응답자 66.8%가 ‘복지 제도와 근무 환경’이라고 답했다. 이어 연봉(59%), 직업 안정성(45.3%), 좋아하는 일(43.7%), 기업의 대외 이미지(42.3%) 등이 뒤를 이었다. 

csyc1@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출처 : 봉황망코리아 차이나 포커스 http://chinafocus.co.kr/v2/view.php?no=21892&category=210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