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수

홍수로 물에 잠긴 쑤스와 황팅젠 조각상, 파손 피해 ▲ ⓒ 봉황망(凤凰网)【봉황망코리아】 최예인 기자 = 송나라 대시인이자 문장가인 쑤스(苏轼)와 황팅젠(黄庭坚) 조각상이 쓰촨성에서 발생한 큰 홍수로 인해 파손되는 피해를 입었다. 지난 17일 중국 쓰촨성(四川省) 이빈시(宜宾市)에 있는 쑤스, 황팅젠 조각상이 물에 잠겨 머리 부분만 수면 위로 드러난 사진이 인터넷 상에서 화제가 됐다. ▲ ⓒ 봉황망(凤凰网)당시 이를 본 중국 네티즌들은 "두 시인이 물 속에서 의젓하게 시를 읊는 듯하다”는 반응을 보이는 동시에 물에 잠긴 두 시인의 조각상을 걱정했다. 다음날인 18일 비가 그치자 물은 빠르게 빠졌고 수위는 금새 낮아졌다. 두 조각상은 마침내 모습을 드러냈지만, 전날 홍수로 인해 입은 피해는 피할 수 없었다. ▲ ⓒ 봉황망(凤凰网) ▲ ⓒ 봉황망(凤凰网)뒷짐.. 더보기
중국 유명 시인 쑤스(苏轼)·황팅젠(黄庭坚) 조각상, 홍수로 불어난 물에 잠겨 ▲ 쓰촨성(四川省) 이빈시(宜宾市) 빈강공원(滨江公园)에 있었던 쑤스(苏轼)와 황팅젠(黄庭坚) 조각상, ‘물 속에서 시를 읊듯’(水中吟诗) 머리부분만 물 위로 나와있다. ⓒ 봉황망(凤凰网)【봉황망코리아】 장경희 기자 = 지난 17일 중국 쓰촨성(四川省) 이빈시(宜宾市)에 최대 규모의 홍수가 찾아왔다. 이날 오전 진사강(金沙江) 이빈의 수위는 16.25미터를 기록해 지난 2013년 이후 최고점을 찍었다. 18일 봉황망(凤凰网)은 홍수로 수위가 높아지면서 중국 송나라의 대시인이자 문장가인 쑤스(苏轼)와 황팅젠(黄庭坚) 조각상 물에 잠겼다고 보도했다. ▲ 쓰촨성(四川省) 이빈시(宜宾市) 빈강공원(滨江公园)의 조각상 자태 ⓒ 봉황망(凤凰网) ▲ ⓒ 봉황망(凤凰网)두 시인의 조각상은 이빈시 빈강공원(滨江公园)의 .. 더보기
中, 대학생 업은 환경미화원 사진에 네티즌 갑론을박 ▲ 사진출처 = 봉황망(凤凰网)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중국의 물에 잠긴 도로에서 젊은 학생을 업은 나이든 중년 여성의 사진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 사진출처 = 봉황망(凤凰网) 중국 봉황망(凤凰网)에 따르면 지난 15일 구이양(贵阳)의 거리 곳곳이 폭우 때문에 물에 감기자 류판수이(六盘水) 사범대의 환경미화원이 학생을 위해 업고 길을 건넜다. 환경미화원은 학교 측이 요구한 '수중다리' 설치뿐만 아니라 학생들의 '다리' 역할까지 해줬다. 이 사실은 즉각 논란을 일으켰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해당 대학생들은 물이 깊지 않은데도 불구하고 환경미화원의 등에 업혔다. 환경미화원은 자신보다 덩치가 훨씬 큰 남학생을 등에 업고 힘겹게 발을 떼고 건넜다. 이러한 행동이 많은 네티즌의 공..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