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發 중국이야기

당신이 모르는 티베트족의 음식 이야기



▲ 사진출처 = 봉황망(凤凰网)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티베트고원(青藏高原)은 평균 해발고도 3000m 이상인 아시아 중부의 고원지구다. 세계 최대•최고 고원으로 바람이 세고 기온이 낮으며 공기가 희박하고 일조시간이 길다. 이러한 지리적 특성과 매서운 날씨, 생활방식이 티베트족만의 특별한 식생활 습관을 만들었다.


본문 첨부 이미지


 사진출처 = 봉황망(凤凰网)



티베트족은 미숫가루의 일종인 짠바(糌粑, rtsam-pa), 소•양의 젖에서 얻어 낸 유지방인 쑤유(酥油), 양고기, 유제품, 우유차(奶茶) 그리고 쌀보리로 담근 술인 칭커주(青稞酒) 등을 주식으로 한다.

짠바는 티베트족의 주식 중 하나로 볶은 쌀보리로 만들어 영양이 풍부하고 식용가치가 높다. 특유의 향을 가지고 있는 티베트풍 간식거리인 짠바는 휴대와 식용이 간편해 티베트고원에서의 유목생활에 적합한 음식이다. 티베트족은 외출할 때 항상 짠바와 쑤유를 특수 제작한 부대에 넣어 챙겨나가 식사 시간이 되면 물과 함께, 물이 없다면 생으로 먹는다.


본문 첨부 이미지


 사진출처 = 봉황망(凤凰网)



쑤유는 티베트족의 생활 속에 없어선 안 되는 주식 중 하나로 사찰의 초를 켤 때도 사용한다. 비타민A가 풍부해 건조해진 피부를 매끄럽게 만들어 주고 열량을 증가시켜준다. 쑤유로 만든 차는 손님 접대 시 내놓는 필수 음료다.

티베트족은 외출 시 짠바 한 부대와 쑤유 한 병, 조금의 찻잎, 냄비 한 개를 챙겨 나간다. 그러다 땔감으로 사용하는 소똥과 샘물 그리고 바람을 피할 곳을 찾으면 언제 어디든 편하게 차를 끓이고 식사를 한다. 이것이 바로 고원에서 볼 수 있는 가장 흔하고 가장 전형적인 야외 식사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사진출처 = 봉황망(凤凰网)



양고기와 바람에 말린 소고기는 티베트고원 특유의 음식이다. 열량이 매우 높아 체력을 강화시켜주고 추위를 견디게 해 준다. 춥고 건조한 고지대에 사는 티베트족에게 꼭 필요한 음식이다.

또한 티베트족은 우유, 요거트, 크바르크(치즈의 일종, Quark) 등의 유제품도 즐겨 먹는다.


[ⓒ 봉황망코리아미디어 & chinafoc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봉황망코리아 | 차이나포커스 http://chinafocus.mk.co.kr/view.php?no=668&categorycode=310002